와이드스포츠
HOME 인터뷰/컬럼/기획
[현장인터뷰]매치플레이 2승 정슬기 “‘컨시드’ 짤 땐 엄청 짜요”
최웅선 기자 | 승인 2022.05.19 23:59

[와이드스포츠(춘천) 최웅선 기자]‘컨시드’는 매치플레이에서 짧은 거리 퍼트를 성공한 것으로 인정해 주는 것으로 아마추어 골퍼는 ‘OK’로 통한다.

투어선수들은 컨시드를 전략적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흔하다. 경기초반 컨시드를 후하게 줘 짧은 퍼팅 감각을 잃게 한 뒤 결정적인 순간에 컨시드를 주지 않아 상대의 기분을 상하게 해 퍼팅 실수를 유도하기도 한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두산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조별리그 1,2차전 승리로 16강 진출이 유력한 정슬기(28)는 “상대방이 후할 땐 나도 후하게 주고 짤 땐 똑깥이 짜게 준다”며 “선수라면 누구나 그럴 것”이라고 말한다. 

최웅선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