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뉴스 NEWS
시즌 중단 PGA투어, 수입 끊긴 선수들에게 최대 10만달러 선지급
임성윤 기자 | 승인 2020.03.29 12:07

[와이드스포츠 임성윤 기자]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된 미국프로골프(PGA)투어가 수입이 끊긴 선수들을 위해 재정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미국 골프채널과 골프다이제스트는 29일(한국시간) “PGA투어가 투어중단으로 어려움을 겪는 선수들에게 현재 페덱스컵 순위를 기준으로 최대 10만달러(약 1억2000만원)까지 미리 받아갈 수 있다”고 보도했다.

페덱스컵 랭킹 1위부터 30위까지 선수는 최대 10만달러, 60위까지는 7만5500달러를 받을 수 있다. 또 프로암에 참가하면 수익금에서 최대 3만달러(약 3600만원)까지 미리 받아 갈 수 있도록 했다.

선지급 받은 보너스는 시즌이 끝나면 공제한다. 예를 들어 현재 페덱스컵 1위인 임성재(22)가 10만달러를 받고, 페덱스컵 랭킹 1위로 시즌을 마치면 보너스 1500만달러 가운데 10만달러를 제하고 준다.

PGA투어는 이달 초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5월 중순까지 대회를 연기했다.

임성윤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