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TV 스윙바이블
[골프스윙]‘명품 스윙’ 박주영의 드라이버 & 아이언 샷
윤영덕 기자 | 승인 2020.02.24 08:08

[와이드스포츠 윤영덕 기자]박주영(30)은 지난 9일 호주에서 막을 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ISPS한다 빅오픈에서 6년 7개월여 만에 개인통산 3승을 달성한 박희영의 친동생이다.

언니 박희영은 ‘스윙머신’으로 통하며 한국여자선수들이 가장 닮고 싶은 스윙의 소유자이기도 하다.

박주영 역시 언니의 영향을 받아 ‘명품스윙’으로 통한다. 아쉬움이 있다면 좋은 스윙을 장착하고도 아직까지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하고 있는 것.

이번 시간엔 박주영의 멋진 스윙을 감상하면서 올해 그의 우승을 응원해 보자.

윤영덕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