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뉴스 NEWS
‘탱크’ 최경주, 10월 3주 국내 팬 앞에서 경기
최웅선 기자 | 승인 2019.09.10 17:46
▲ 최경주<스포티즌 제공>

[와이드스포츠 최웅선 기자]한국남자골프의 ‘맏형’ 최경주(49)가 다음 달 3주 연속 국내 팬 앞에서 경기한다.

첫 번째 무대는 다음 달 3일 경남 김해의 정산컨트리클럽에서 개막하는 KPGA 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을 시작으로 제네시스 챔피언십, 국내 유일의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더 CJ컵까지 3주 연속 대회에 나선다.

최경주는 “3주 연속 국내 팬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은 큰 기쁨”이라며 “국내에서 열리는 대회에 참가하는 것이 오랜 간만인 만큼 몸 상태를 최대한 끌어 올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3주 동안 경기를 치러야 하는 만큼 첫 번째 대회인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의 일정에 맞게 컨디션을 맞추고 있으며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고 시니어 투어 전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따.

최경주는 내년부터 시니어투어 자격을 얻는다. 마지막 정규투어 시즌에 자신의 이름을 걸고 개최되는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을 각별히 신경 쓰는 이유다.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을 찾은 갤러리들을 위해서도 즐길 거리를 마련한다. 갤러리플라자에서는 시니어 진출 전 마지막 해를 기념해 최경주가 우승한 대회 중 6개 대회의 트로피를 전시, 갤러리들이 사진을 찍고 SNS 이벤트에 참가할 수 있는 히스토리 존이 꾸려진다.

최웅선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