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TV 스윙바이블
[골프스윙]‘장타자’ 김비오와 이승연 드라이버 샷 비교
윤영덕 기자 | 승인 2019.06.24 07:16

[와이드스포츠 윤영덕 기자]아마추어 골퍼의 가장 큰 ‘로망’이라면 ‘장타자’든 ‘짤순이’든 좀 더 멀리 때리는 것이다.

이번 시간엔 KPGA 코리안투어 장타부문 1위 김비오와 KLPGA투어 2위 이승연의 드라이버 정면 스윙을 비교했다.

두 선수가 각각 서로 다른 어드레스를 취하지만 공통점을 꼽으라면 낮고 긴 테이크 어웨이와 릴리스 때 클럽을 몸 안쪽으로 깊숙이 끌고 온다는 것이다. 또 머리가 오른쪽으로 치우쳐 임팩트 되는 것을 볼 수 있다.

장타를 치고 싶은 골퍼라면 영상을 끝까지 꼼꼼히 보면서 장타자의 공통점을 배워보자.

윤영덕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