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박찬욱 감독의 <박쥐> 실체를 드러내다!파격적인 소재 <박쥐>의 새로운 스토리 공개
변익주 기자 | 승인 2009.02.11 11:11

 

   

영화 <박쥐> 속의 '송강호'와 '김옥빈'

올해 상반기 최고 기대작인 박찬욱 감독의 <박쥐>가 치명적인 사랑에 빠진 송강호와 김옥빈의 첫 커플 스틸을 공개한다. 커플 스틸과 함께 뱀파이어 치정 멜로라는 파격적인 소재로 관심을 모은 영화의 새로운 스토리 역시 함께 공개, 베일에 싸여 있던 실체를 드디어 드러냈다.

특히 이번 실체공개에 앞서 <박쥐>는 지난 2월 7일(현지시각) 제 59회 베를린 영화제에서 열리고 있는 유러피안 필름 마켓(EFM)을 통해 뱀파이어 전설의 본고장으로 유명한 루마니아에 선판매 되어 눈길을 끌었다.

<박쥐>는 세계적인 감독 박찬욱과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 송강호의 만남, 국내 최초 제작단계부터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 유니버셜의 투자 유치 등 파격적인 화제를 불러모으며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영화임을 증명했다.

이번에 공개된 커플 스틸은 뱀파이어 치정 멜로 <박쥐> 속 송강호와 김옥빈의 캐릭터를 집약적으로 표현하며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시킨다.

순백의 셔츠를 입은 송강호는 방금 흡혈을 한듯한 빨간 입술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정체불명의 피를 수혈 받아 뱀파이어가 되지만, 피를 원하는 육체적 욕구와 살인을 원치 않는 신앙심 사이에서 갈등하는 신부 ‘상현’을 맡은 그는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다운 놀라운 집중력으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박찬욱 감독은 송강호에 대해 “친구의 아내와 치명적인 사랑에 빠지는 역할이다 보니 이전 그의 작품에서 볼 수 없었던 남성다운 매력을 선보이며 ‘은근히 섹시하다’”라고 표현해 기대감을 높였다.

송강호 뒤쪽에 자리잡고 있는 김옥빈은 눈빛만으로도 신선하다. 무언가를 강렬하게 응시하며 비밀을 품고 있는 듯한 그녀의 표정은 누구든 한 눈에 사로잡을 만큼 매력적이면서 또한 심상치 않은 상황을 예고한다.

김옥빈이 연기하는 ‘태주’는 병약한 남편과 시어머니의 냉대 속에서 자각하지 못했던 도발적 매력과 욕망을 상현(송강호)을 만나 사랑에 빠진 후 거침없이 발산하며 남편의 살인까지 계획하는 위험한 여인. 박찬욱 감독은 “김옥빈은 고전적이면서 현대적인 배우의 복합적인 이미지 속에서 아직 길들여지지 않은, 덜 다듬어진 에너지를 느꼈다. 앞으로 무한한 가능성이 느껴지는 배우다”라고 표현하기도 했는데 이번에 공개된 스틸만으로도 그녀가 <박쥐>에서 선보일 도발적인 매력과 변신을 기대하게 한다.

아울러 새롭게 공개된 <박쥐>의 스토리는 정체불명의 피를 수혈 받고 뱀파이어가 된 신부(송강호)가 친구의 아내(김옥빈)와 치명적인 사랑에 빠져 남편을 살해하자는 그녀의 제안을 받아들이면서 예기치 않은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 친구의 아내 ‘김옥빈’이 본격적으로 등장하며 ‘예기치 않은 상황’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커플 스틸과 새로운 스토리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박쥐>는 막바지 후반작업을 거쳐 올 상반기 개봉예정이다.

변익주 기자  byunikjoo@golfpost.co.kr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익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