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NEWS NEWS
일본 히타치, 한국부품 높게 평가.. 대일 아웃소싱 시장 공략
와이드스포츠 | 승인 2009.06.11 12:42

KOTRA가 지난 4일 개최한 ‘히타치 그룹 IT부품조달 상담회’에 참가했던 히타치 소속 4개사 바이어 15명이 한국에서의 부품 구매 가능성을 밝혔다.

부품 조달에 자국제품 우선주의 정책을 취하던 일본 대기업이 부품구매를 위해 방한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1천개의 계열사를 보유한 일본 최대 그룹사 중의 하나인 히타치(Hitachi)가 부품구매를 위한 방한도 처음 있는 일이다.

이와 관련 KOTRA 도쿄KBC 한정현 센터장은 “일본 기업이 경기불황 타개책으로 아웃소싱을 늘리고 있고 한국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히타치 본사를 대표해서 방한한 마사히코 기타무라씨는 “히타치 역시 글로벌 경기침체에 자유롭지 못하다. 한국 제품이 품질과 가격 경쟁력만 있다면 언제든지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밝히며 한국 제품에 대해 과거와는 다른 입장을 취했다.

히타치에서는 이번 상담회 참가 전에 KOTRA로부터 넘겨받은 국내기업 제품을 자체적으로 심사한 후 심사에 통과한 기업 22개사와만 상담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와이드스포츠  desk@golfpost.co.kr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