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알약골프
이봉주-김동성-심권호, 서울휠체어 마란톤 대회 함께 뛴다
임성윤 기자 | 승인 2016.04.28 18:06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가 30일 진행된다. 이번 대회에는 이봉주, 심권호, 김동성 등 정상급 스포츠 스타들도 함께 할 예정이다. <사진=지체장애인협회 제공>

[와이드스포츠=임성윤 기자] 국제장애인올림픽 육상위원회 공인대회인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를 앞두고 세계 정상급 휠체어마라토너들이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오는 30일 시작되는 제24회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에는 16개국 선수 3,000명이 출전한다. 한국, 일본, 태국, 몽골, 베트남, 러시아, 프랑스, 영국, 스페인, 오스트리아, 아일랜드, 미국, 코스타리카, 짐바브웨, 가나, 카메룬 선수 중 풀마라톤 1시간 20분대 기록을 가진 정상급 선수가 9명이나 출전한다.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는 일본의 호키노우에 코타(HokinoueKota)다. 코타는 2012년 21회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 우승과 2013년 제22회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코타는 25세이던 2000년 오토바이사고로 장애를 입었다. 재활에 매진하던 그는 2002년 병원에서 알게 된 지인의 경기를 보고 본격적으로 휠체어육상을 시작했다. 14년간 서울 대회를 비롯한 세계적인 대회에 출전해 좋은 기록을 경신해 온 그의 이번 대회 목표는 우승이다. 트랙의 세계 왕자로 불리는 마르셀 훅과 막상막하로 경주하다 아쉽게 준우승한 3년 전 서울 대회의 동영상을 다시 보며 모티베이션을 높이고 있다. 
  
이와 함께 23회 대회 준우승자인 타이의 타나 라왓(Tana Rawat)도 코타 못지않게 월계관을 차지할 후보로 예상됨에 따라 두 선수의 선두 레이스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 밖에 다크호스로는 프랑스의 드니 르메니어(Lemeunierdenis)가 언급되고 있다. 20년간 휠체어마라톤을 해 온 지구력이 빛을 발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그는 서울 대회에서 톱 5에 들기 위해 페이스를 끌어올리고 있다. 

국내 선수 중에는 경기력뿐만 아니라 학문적인 연구 활동에도 매진하며 장애인스포츠의 저변을 넓히고 있는 대한민국 육상 간판스타 홍석만 선수를 비롯한 15명이 총출동한다. 

한편 풀마라톤뿐 아니라 지난해 서울 대회에서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하프마라톤 우승을 거머쥔 유병훈의 2연패도 기대를 모은다. 

이 밖에 지난해 추가된 전문 핸드사이클 하프(21.0975km) 종목의 경우 지난해보다 관심도가 높아지고 참가자도 늘어남에 따라 기록 향상이 예상된다. 핸드사이클은 일본 선수 2명을 포함한 36명이 경기를 펼친다. 

한편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는 5km 경쟁 휠체어 부문,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즐기는 5km 어울림 부문도 열린다. 5km 경쟁은 전국의 휠체어마라톤 선수 300여 명이 출전해 잠실종합운동장 일대를 달리며 갈고닦은 기량을 선보인다. 

5km 어울림은 장애인과 가족, 함께하고 싶은 모든 시민이 함께 달리는 종목이다. 함께 호흡하며 봄날의 추억을 만들고자 하는 참가자 2천여 명이 달릴 예정이다. 특히 어울림 부문에는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와 쇼트트랙 영웅 김동성, 레슬링 올림픽 메달리스트 심권호가 함께 뛰며 대회를 응원한다. 

이 밖에 지난해 홍보대사로 위촉한 걸그룹 타히티가 대회 축하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 대회를 주최하는 (사)한국지체장애인협회(중앙회장 김광환)는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3월 초부터 조직위원회를 구성하고 정부부처, 자원봉사단체 등과 연계해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조직위원회 측은 대회 개최에 따른 잠실 일대의 교통 통제 구간과 시간을 사전 안내하고 있다. 

교통 통제 및 대회 관련 내용은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임성윤 기자  lsyoon79@hanmail.net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