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NEWS NEWS
뉴 에쿠스가 2년여 만에 반토막났다고?
와이드스포츠 | 승인 2009.06.10 16:35

 

   

중고 에쿠스의 가격하락이 급박하게 진행되고 있다. 2007년 신차가격 4,500만원으로 출고된 뉴에쿠스 JS330 이 2400만원에, 2007년 출고당시 신차가격 2,165만원이었던 쌍용차 액티언스포츠 AX5 패션이 1180만원에 판매되고 있어 중고차 가격하락 속도가 평년에 비해 다소 빠르게 이루어지고 있다.

중고차사이트 카즈(http://www.carz.co.kr)가 진행하고 있는 급매물 반값 할인전을 보면 현대 에쿠스, 그랜져TG, 기아 오피러스, 쌍용차 뉴체어맨 등의 대형차와 투싼, 뉴코란도, 렉스턴 등 SUV가 무려 73% 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비교적 연식이 짧은 편에 속하는 2007년과 2006년 출고모델의 수도 40%나 되고 있어 중고차 가격하락이 빠르게 이루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에쿠스신형과 쏘렌토R 등 신차가 연이어 출시되었고, 판매량에 있어서도 성공적으로 안착했고, 기존 완성차 업체의 공격적인 가격할인과 세금감면 또한 구형 모델이 포진된 중고차거래 감소를 유도, 중고 대형차와 중고 SUV 가격하락을 부채질 한 셈이다.

이번 테마 할인전을 진행하고 있는 김민철 할인전담당에 따르면 “최근 에쿠스신형 출시 이후 큰 폭으로 하락하던 중고차시세는 다소 안정되어가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구입희망자보다는 상품이 많아 시세대비 가격이 크게 떨어진 중고 에쿠스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 고 말했다.

 


와이드스포츠  desk@golfpost.co.kr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