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NEWS NEWS
창덕궁에서 '오디와 앵두' 맛보기 행사- 6월 9일 ~ 11일까지, 불로문 인근에서 -
와이드스포츠 | 승인 2009.06.09 02:30
 
문화재청 창덕궁관리소(소장 안정열)는 6월9일(화)~11일(목), 13:00~16:00 창덕궁의 오디와 앵두를 관람객들과 함께 맛보는 자리를 마련한다.

조선시대는 농업을 나라의 근간으로 삼는 농경사회로써 궁궐 내에도 여러 가지 과실나무를 심었는데, 실록에는 왕이 승정원에 명하여 뽕나무를 식재 토록하고 왕비는 친히 누에를 치고 친잠례를 거행하였다거나 문종이 아버지인 세종대왕을 위하여 앵두나무를 심었다는 기록들이 남아 있다.

오디는 뽕나무에서 나는 열매로 익으면 검은빛을 띤 자주색으로 달콤한 맛이 나며, 앵두는 붉은 색으로 새콤달콤한 맛이 나는데 예전에는 마을마다 심어져 있어 누구나 쉽게 맛볼 수 있었으나 오늘날에는 도심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과실이 되었다.

이번 행사는 어르신들에게는 과거를 회상할 수 있는 추억으로, 젊은 사람들에게는 평소 맛보기 힘들었던 우리 고유의 과일에 대한 새로운 경험으로 다가설 것으로 기대된다.

와이드스포츠  desk@golfpost.co.kr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