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NEWS NEWS
SK브로드밴드, 인터넷전화 가입자 확대 본격화
와이드스포츠 | 승인 2009.06.02 09:58

 

   

SK브로드밴드(사장: 조 신, www.skbroadband.com)는 기본료 무료, T밴드 결합상품 확대 등 경제적 혜택을 앞세운 브로드앤인터넷전화 서비스 가입자 확대에 본격 나선다고 2일 밝혔다.

SK브로드밴드는 올해 들어서만 38만명의 인터넷전화 순증 가입자를 모집하면서 지난 5월말 기준 가입자 50만명을 돌파, 전체 사업자 중 가장 많은 순증 가입자를 기록했다.

이 같은 가입자 증가 배경에 대해 SK브로드밴드 측은 초고속인터넷과 함께 사용할 경우 업계 중 유일하게 기본료를 무료로 제공하는 경제적인 혜택과 품질 안정화 노력을 통해 통화품질을 시내전화와 동등한 수준으로 높였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SK브로드밴드는 이달 중순 3종류의 인터넷전화 단말기 모델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며 이번에 새롭게 출시되는 모델은 집에서 일반 전화기와도 함께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더불어 이달부터 SK텔레콤 이동전화와의 T밴드 결합상품 혜택을 초고속인터넷에서 집전화로 확대해 앞으로 더 많은 인터넷전화 가입자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결합상품은 인터넷전화/시내전화(1회선)와 이동전화(1회선~5회선)를 결합할 경우 집전화 기본료 및 결합 구성원 간 통화료를 무조건 50% 할인해주는 것과 동시에 이동전화 기본료를 가입연수(이동전화에 한함)에 따라 최소 10%에서 최대 50%까지 할인해주는 등 결합상품 T밴드의 기존 할인 혜택을 더욱 강화했다.

특히 T밴드를 구성해 인터넷전화/시내전화로 통화할 경우 가족간 통화료를 유무선에 관계없이 50% 할인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방송통신위원회가 인터넷전화 번호이동제도 개선안을 승인하게 되면 번호이동 소요 기간이 기존의 5~6일에서 24시간으로 대폭 줄어들게 돼 인터넷전화 가입자 증가는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안승윤 SK브로드밴드 마케팅부문장은 “인터넷전화는 다양한 기능과 부담 없는 통화 요금을 앞세워 이미 기존의 유선전화를 대체할 차세대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며 “SK브로드밴드는 기본료 무료 혜택과 우수한 통화품질, T밴드 결합상품 확대 등을 바탕으로 올해 인터넷전화 시장에서 리딩 컴퍼니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와이드스포츠  desk@golfpost.co.kr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