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NEWS NEWS
한-아세안 문화예술인ㆍ다문화가정 함께 어울린다.
와이드스포츠 | 승인 2009.05.29 12:19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는 6월 1일부터 이틀간 제주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기념, 아세안의 문화예술인과 아세안 출신 다문화가정을 초청한다.

이번 행사는 아세안 각국에 대한 이해와 한ㆍ아세안 국민 상호간 우호친선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된 아세안 주간(2009.5.24~6.2)행사의 일환으로 6월 1일부터 2일까지 ‘제주 샤인빌 리조트’에서 진행된다.

‘따뜻한 이웃ㆍ번영의 동반자’라는 정상회의 메시지에 맞춰 한ㆍ아세안 시인들의 만남, 영화산업 교류증진을 위한 세미나 및 영화상영회, 아시아 미술교류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등 다양한 행사가 개최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아세안 출신의 대표적인 시인 10명과 영화 관계자 7명, 큐레이터 등 미술인 8명을 초청하여 우리의 문화예술인과 4일간을 함께 지내게 된다.

이와 함께 아세안 출신으로 한국에 정착, 모범적인 가정을 꾸리고 있는 다문화가정 10가구도 초청돼 한-아세안 전통음악오케스트라 공연(5.31, 제주컨벤션센터)등 정상회의 일정을 함께할 예정이다.

유인촌 문화부 장관은 6월 1일 제주 샤인빌 리조트 6층 대연회장에서 이번 행사에 참가한 한국과 아세안의 문화예술인 및 다문화가정을 초청, 오찬을 갖고 향후 아세안과의 문화교류협력의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와이드스포츠  desk@focusniasia.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