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NEWS NEWS
개봉 첫 날 "22만 관람" 역시 엄마의 힘! <마더>
와이드스포츠 | 승인 2009.05.29 12:06

 

어제 개봉한 <마더>가 28일 하루 동안 총 22만명의 관객을 동원 올해 개봉한 한국 영화의 개봉 기록을 새로 썼다. 봉준호 감독의 신작, 김혜자와 원빈의 스크린 복귀작, 비경쟁 부문이었음에도 이례적으로 쏟아진 칸 상영 이후의 호평 등 흥행 호조에 대한 예상치가 현실화 된 것이다.

청소년 관람불가라는 불리한 관람 등급에도 불구하고 이야기와 영화의 힘으로 이뤄낸 성적이라 더욱 뜻 깊다. 한편, 평일 오전 낮 시간부터 중장년층이 대거 극장을 찾아 <마더>를 관람하는 등 영화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느낄 수 있었다.

히치콕의 서스펜스를 연상시키는 영리한 플롯, 끝없는 표현이 가능한 김혜자의 얼굴이라는 외신 평과 김혜자에 대한 헌정사이자 원빈을 새롭게 호명하는 추천사 등, <마더>에 쏟아진 평은 배우의 연기, 완성도, 스토리의 탄탄함, 스릴러와 드라마가 공존하는 재미 등 고른 영역에 걸쳐진 것이었다.

개봉 후 관람 평 또한 “연기, 스토리, 화면, 음악 모두 좋았습니다.묵직한 감동까지” (soir0811),”역시 봉준호, 역시 김혜자. 몇 번이나 소름이 돋던지” (ddongil2003) “'봉준호'의 이름값만 하는게 아니라 그 이름값을 높이는 영화! 진짜 최고” (cho9m) 등 영화의 전반적 사항에 만족감을 표했다.

개봉 당일 22만 명(서울74,631명/ 전국 220,220명, 서울 스크린 143개/ 전국 스크린 578개)의 관객 동원으로, 2009년 한국 영화 개봉작 중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한 <마더>. 극장가에서 ‘엄마’의 힘이 어디까지 가 닿을 수 있는지 귀추가 주목된다.

와이드스포츠  desk@golfpost.co.kr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