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NEWS NEWS
한국경제 청신호, 바이어 주문, 서서히 회복 중- 자동차, 액정디바이스, 무선통신기기의 수출 회복이 가장 빠를 듯 -
와이드스포츠 | 승인 2009.05.28 11:49

6개월째 감소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우리 수출이 3분기부터는 완만한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KOTRA는 최근 우리나라의 수출비중이 높은 33개국 1,618명의 바이어를 대상으로 12개 주력 수출품목에 대한 바이어 주문(Order) 동향을 조사했다. 이에 따르면 2분기 중 주문을 완료했거나 계획하고 있는 바이어 비중이 58.0%로 1분기의 53.5%에 비해 4.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어 주문이 실제 수출로 이어지는데 약 2개월이 소요됨을 감안할 때 3분기 수출이 2분기보다는 호전될 수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조사대상 품목 중 바이어의 주문이 가장 활발한 품목은 자동차였다. 자동차 바이어의 72.4%가 2분기에 이미 주문을 했거나 주문을 계획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올 1분기(66.2%)에 비해 6.2% 증가한 것이다. 올 1분기 국산 자동차의 시장점유율이 전년 동기 대비 미국시장에서 2.9%(4.6%->7.5%), 서유럽시장에서 0.5%(3.2%->3.7%), 중국시장에서 1.2%(6.0%->7.2%) 각각 상승한 상태에서 2분기 주문 바이어 비중까지 높게 나온 것은 추가적인 시장점유율 상승이 가능함을 의미하는 것이다.

자동차 다음으로 주문 바이어 비중이 높았던 품목은 각각 64.3%를 기록한 액정디바이스와 무선통신기기가 차지했고, 가전제품 역시 63.2%로 높게 나왔다. 반면, 석유제품은 주문 바이어 비중이 45.3%로 가장 낮았고 컴퓨터, 철강 역시 각각 48.7%, 53.3%를 기록하며 주문 바이어 비중이 낮은 품목으로 분류되었다.

한편 12대 품목 중 주문 바이어 비중의 증가가 가장 높았던 품목은 액정디바이스였다. 1분기의 47.9%에서 16.4%가 증가한 64.3%를 기록한 것인데, 전 세계적인 불황으로 소비자가 집에 머무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LCD TV 등 홈엔터테인먼트 상품의 수요가 증가한 때문으로 보인다.

지역별로는 중국, 일본 등 동북아 지역의 주문 바이어 비중이 66.6%로 가장 높았고 구주(62.8%), 중동아프리카(61.7%) 지역도 높게 나타났다. 반면, 중남미(41.7%), 북미(42.8%) 지역에서는 낮게 나타나, 이들 지역에 대한 수출 회복에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전망되었다.

이번 조사를 통해 지역별로 수출이 빠르게 회복될 품목도 제시되었다. 자동차의 경우, 중동아프리카를 필두로 대부분의 지역에서 주문 바이어 비중이 높게 나왔다. 구주는 무선통신기기, 북미는 가전, 중국은 자동차, 일본은 반도체가 수출이 가장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예상되었다.

한편, 2분기 들어 한국 제품을 주문하는 바이어 비중은 증가하고 있지만 바이어별 주문금액은 1분기와 거의 동일 수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1분기에 비해 2분기 주문 건의 금액을 증가시켰다고 답한 바이어와 줄였다고 답한 바이어 비중이 각각 34.2%와 34.1%로 거의 동일하게 나왔다. 이와 관련 KOTRA 조병휘 통상조사처장은 “향후 경제상황에 대한 불안감이 해소되지 못하면서 바이어가 주문금액을 쉽게 늘리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와이드스포츠  desk@golfpost.co.kr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