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NEWS NEWS
한•아세안 정상회의 테러대비 10억짜리 특수차
와이드스포츠 | 승인 2009.05.26 12:29

환경부는 화학사고•테러 현장의 대응능력 향상을 위해 10억원의 예산을 들여 최첨단 화학물질 분석 특수차량을 도입하였다고 발표하였다. 미국 ENG.모바일사가 제작한 이 차량은 본네트 타입의 유효 총 중량 15톤 트럭, 차량의 길이 11m, 승차인원 5명으로 가격은 1,052,630달러로 구매 당시 환율로는 957,998천원이다.

   
▲ 10억짜리 특수차/사진제공:환경부

이 차량에는 사린, 포스겐, 시안화물 등 41종의 화학물질을 분석 할 수 있는 6종의 측정・분석 장비와 기상관측설비를 장착하여 사건현장에서 신속하게 화학물질을 분석하고 실시간 기상모니터링에 의한 화학물질 확산시뮬레이션을 통해 사고대응 및 방재활동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오염물질을 자동 흡입・분석하는 장치와 외부 공기의 차내 유입을 차단하는 양압시설, 긴급제독(除毒)설비를 구비하여 화학물질 누출 사건현장에서도 외부의 유독성 물질로부터 요원을 완벽하게 보호하며 사고 물질 분석이 가능하도록 최첨단 설비를 갖추고 있다.

환경부는 4만여 종의 화학물질이 국내 유통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규모 화학사고 발생시 원인물질이 식별되지 않은 상태에서 소방서 등 초동대응기관의 신속한 대응에 한계가 있는 점을 고려, 오염정보와 사고 대상물질에 대한 유해성・방재정보 등을 소방서 등 초등대응기관에 실시간 제공함으로써 현장 대응능력을 크게 개선하고, 그간 군부대 등에서 보유한 분석차량을 요청하여 현장에 투입함에 따른 대응 지체 등의 애로점 등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환경부는 특수차량을 화학테러・사고 발생지역과 화학테러•사고 대비가 필요한 곳에 배치하여 지원활동을 수행함은 물론, 대응요원 교육에 적극 활용할 것이라 밝히며, 오는 6월 개최되는『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기간 중 화학테러・사고에 대비, 경호안전통제단과 협의 현장에 전진 배치하여 안전 활동을 지원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우리나라의 화학 산업은 국내 제조업 생산의 14%(약 88조원)를 차지하는 등 그 규모가 날로 증대하고 있고, 이에 따라 화학물질로 인한 사고와 그 피해규모도 증가하고 있어 화학사고 발생의 사전예방과 사고발생시 신속한 대응이 시급한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2000~2008년간 운반차량 전복, 사업장내 폭발 및 유출 등 화학물질로 인한 사고는 총 344건이 발생했다.

와이드스포츠  desk@golfpost.co.kr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