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투어프로레슨 투어프로레슨영상
[투어프로 스페셜]이보미의 핀에 붙이는 아이언 샷
최웅선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14.10.30 08:15

 

   
 


[골프포스트=최웅선 기자]페어웨이에서 짧은 아이언으로 핀을 직접 공략할 기회를 잡았으나 당겨 치는 샷이 나와 버디 기회를 만들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에서 맹활약중인 ‘스마일 퀸’ 이보미(26 코카콜라)가 아마추어 골퍼들을 위한 ‘쇼트 아이언’ 특강에 나섰다.

 

 

 

 

 

 

[투어프로 스페셜]이보미의 핀에 붙이는 아이언 샷

이보미는 “왼쪽으로 당겨 치는 샷은 다운스윙에서 골반의 측면 이동 없이 과도하게 엉덩이가 회전해 발생한다”며 “이를 간단한 방법으로 쉽게 교정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이보미의 투어프로 스페셜은 지난 겨울 미국 캘리포니아주 팜스프링스의 명문 골프장인 테라라고 골프클럽에서 촬영됐다. 이보미에게 쇼트 아이언의 비법을 배워 보자.

최웅선 골프전문기자  wschoi@focusinasia.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선 골프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