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투어프로레슨 투어프로레슨영상
[투어프로 스페셜]김현지 편-유틸리티 우드 특강
최웅선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14.10.02 10:04

   

[헤럴드스포츠=최웅선 기자]아마추어 골퍼들이 애용하는 유틸리티 클럽은 롱 아이언을 대체하는 하이브리드 클럽이다. 최근 몇 년 사이 투어 프로들도 치기 어려운 롱 아이언 대신 유틸리티 클럽을 즐겨 사용하고 있다. 생긴 모양이 우드와 비슷해 쓸어 치는 골퍼가 많다. 하지만 김현지(26 볼빅) 프로는 “유틸리티 클럽은 쇼트 아이언처럼 찍어 쳐 디보트가 나야 한다”고 설명한다.

[투어프로 스페셜]김현지 편-유틸리티 우드 특강

김현지 프로는 2006년 KLPGA 2부 투어인 제니아엔조이골프투어에서 상금왕을 차지하고 정규 투어로 승격해 2009년 대신증권 토마토투어 세인트포 마스터즈와 2010년 한-유럽 여자 마스터즈에서 우승을 거뒀다. 투어 8년차 베테랑 골퍼인 김 프로를 통해 유틸리티 샷을 마스터해 보자! 김현지 프로의 유틸리티 샷은 지난 겨울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명문 골프장인 오렌지 트리에서 촬영됐다.

최웅선 골프전문기자  wschoi@focusinasia.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선 골프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