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투어프로레슨 투어프로레슨영상
한영권의 프로가 되는 스윙의 기본(4) '테이크어웨이(Take Away) 1편'
최웅선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11.09.19 09:06

키가 크고 팔이 짧은 골퍼, 키는 작지만 팔이 긴 골퍼 등 사람의 체형은 제 각각이다. 키가 큰 사람의 백스윙 톱은 작은 사람에 비해 높아지고 다운스윙의 각도 역시 차이가 난다. 원 플래인이든 투 플래인이든 어떤 스윙을 만드냐 보다 기본기를 충실히 연습하면 자신의 신체특성에 맞는 스윙이 만들어 진다.

스윙의 첫 단추가 '그립(Grip)'이라면 스윙의 출발은 '테이크어웨이(Take Away)'다. 스윙의 회전 운동이 시작되는 테이크 어웨이는 정지 동작인 정확한 그립과 어드레스가 된 상태에서 시작한다.

   
▲ 한영권 프로

교습가(레슨프로)들은 한결 같이 스윙의 출발은 왼쪽어깨 회전으로 시작하라고 입을 모은다. 스윙 매카니즘에 따라 콕킹을 일찍 시작하라는 반면 늦게 해야 한다는 이론도 있다. 두 이론 모두 정답으로 반드시 샤프트와 지면이 수평을 이루는 지점을 거쳐야 한다.

   
▲ 김대현과 유소연의 테이크 어웨이/골프포스트 스윙영상 캡처

위 사진은 한국 최고의 장타자 김대현과 US여자오픈 메이저 챔피언 유소연의 골프포스트(www.golfpost.co.kr) 스윙영상을 캡처 한 것이다. 김대현의 어드레스는 장타자다운 힘이 넘치나 유소연의 어드레스는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 서로 다른 어드레스를 취하지만 왼쪽어깨로 시작한 테이크어웨이는 양손이 오른 발등 위에 위치하는 지점과 샤프트와 지면이 수평 이루는 지점까지 동일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모든 프로와 로우 핸디캡을 가진 아마골퍼들까지도 샤프트와 지면이 만나는 지점까지 같은 '퍼포먼스(Performance)'를 가지고 있다. 이 동작이 수행되면 일관성 있는 비거리와 방향성 모두에서 보장 받을 수 있으니 뚝심을 가지고 연습해 보자!

   

왼쪽어깨를 회전해야 한다는 이론은 모두 알고 있으니 축이 무너뜨리지 않고 회전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설명한다. 위 사진 1의 어드레스 자세는 머리를 중심으로 양 발이 기둥을 이뤄 삼각형 구도를 이룬다. 위의 어드레스 자세를 취하고 있다면 왼쪽 어깨를 회전시키자!

사진 2. 왼쪽어깨를 오른쪽 어깨 위치로 옮긴다고 생각하고 머리를 고정 시킨다. 양 어깨와 그립의 역삼각형을 왼쪽 어깨를 이용해 수평으로 회전한다. 양 발에 배분된 체중이 오른발로 넘어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이때 체중이 오른발바닥 안쪽으로 이동 한다.

   
왼쪽어깨 회전을 위해 클럽 페이스를 똑바로 빼야 한다는 생각은 버린다. 정확한 회전이 이루어지면 위 사진 2와 같이 클럽은 자동으로 똑바로 빠지다 안쪽으로 들어 오게 되므로 손을 사용하지 않아야 올바른 테이크어웨이를 가져갈 수 있다. 테이크어웨이에서 가장 큰 오류는 헤드를 똑바로 빼기 위해 손을 사용하는 것이다.

   
▲ 사진1. 양 무릎이 바깥으로 빠진 모양은 사진2, 3과 같은 오류를 만든다.
사진 1에서 보듯 체중이 바깥쪽으로 빠지면 테이크어웨이에서 오른쪽 골반이 밀리거나 빠져 스웨이 되어 백스윙 탑에서 리버스 피봇(역체중이동)의 형태로 발전하게 된다. 또한, 왼쪽어깨를 몸 앞쪽으로 회전시키지 못하면 오른쪽 어깨가 옆으로 밀려 왼쪽 어깨보다 높은 위치에 있게 되거나 왼쪽 어깨가 다운되어 위에서 설명한 형태가 된다.

   
▲ 왼쪽어깨 회전시 오른발로 체중이 넘어가는 부위
왼쪽어깨 회전이 이루어지면 체중은 위 그림처럼 오른발 안쪽 앞꿈치와 뒤꿈치로 이동한다. 오른발로 이동한 체중이 바깥으로 빠지면 오른쪽 무릎 또는 골반이 밀리거나 빠진 형태로 올바른 테이크어웨이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볼 수 있다.

테이크어웨이 2편에서 계속....

   
▲ 한영권 프로
한영권 프로는?
전)골프다이제스트 헤드프로
전)KPGA 1지회 경기위원
전)경찰대학 겸임교수

SKY72 드림골프레인지에서 한영권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다수의 KPGA, KLPGA 정회원과 준회원, 국가대표 상비군을 배출했다.

촬영협조 : SKY72 드림골프레인지

최웅선 골프전문기자  wschoi@golfpost.co.kr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선 골프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