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와이드TV 스윙바이블
KLPGA '3관왕' 출신, LPGA투어 '이미나'
와이드스포츠 | 승인 2011.02.14 14:01

 

KLPGA '3관왕' 출신, LPGA투어 '이미나'

전주 성심여중 2학년 때 처음 골프채를 잡은 이미나(29.KT)는 1999년 ‘엘로드배 전국중고대회’ 여고부 1위에 이어 2000년 ‘한국여자 아마추어 선수권대회’를 제패하며 이듬해 국가대표로 발탁됐다.

   
2001년 아마추어로 출전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스포츠토토 여자오픈’에서 정일미를 따돌리고 우승을 일궈내 스타덤에 올랐다.

프로 전향을 선언한 이미나는 ‘루키’ 시즌인 2002년 3승을 기록하며 다승왕과 상금왕 그리고 신인상을 차지해 1996년 박세리 이후 신인으로 '상금왕'과 '다승왕'을 차지한 두 번째 선수로 기록됐다.

2004년 미국으로 건너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2부 투어인 퓨처스 투어에 출전하지만 상금순위 23위로 부진, LPGA 투어 시드 획득에 실패한 이미나는 퀄리파잉 스쿨에 응시해 공동 25위로 출전권을 획득했다.

데뷔 첫 대회인 ‘SBS 오픈’에서 공동 69위에 그친 이미나는 2005년 시즌 초반 컷 오프를 숱하게 당하며 ‘한국여자프로골프 3관왕’의 위용은 찾아볼 수 없었으나 5월 ‘HSBC 월드여자매치플레이챔피언십'에서 준우승를 기록, 상승세를 타기 시작해 7월 ‘BMO 캐나다 오픈’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2006년 시즌 두 번째 대회인 ‘필즈 오픈(Fields Open)’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한 이미나는 7개월여 만에 통산 2승을 달성하고, '코닝클래식' 준우승을 차지했다. 2008년 P&G뷰티 NW아칸소챔피언십' 공동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와이드스포츠  desk@golfpost.co.kr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와이드스포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