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노래하는 파이터 ‘서두원’, 남성 2인조 그룹 ‘2FACE’ 결성
와이드스포츠 | 승인 2010.11.24 17:15

 

   

‘남자의 자격’ 합창단으로 멋진 노래 솜씨를 선보였던 노래하는 파이터 서두원이 가수데뷔 초읽기에 돌입했다.

서두원 소속사 크레이지 사운드 관계자는 서두원이 중고 신인 노기태와 남성 2인조 그룹 ‘2FACE(투페이스)’를 결성하고 오는 26일 데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서두원은 ‘남자의 자격’ 합창단에서 배다해, 선우와 함께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합창단원으로 남자의 자격 합창단편이 종영된 이후부터 가수데뷔가 기대되기도 했다.

서두원은 “파이터로만 살아오다가 남자의 자격 합창단을 통해 무대를 설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팬들의 뜨거운 성원으로 평생 꿈꿔오던 가수 데뷔까지 하게 됐다. 못해보고 죽을 수도 있었는데, 이런 기회를 얻게 되어서 기쁘다. 거친 파이터 이미지에서 벗어나 멋진 가수로 변신할 서두원의 모습도 기대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서두원과 그룹 2FACE로 활동할 예정인 노기태 역시 실력파 가수로 데뷔가 기대되는 신인 중 한명이다. 올 해 초 가비앤제이 희영과 ‘미워도 다시한번’이라는 디지털싱글을 발표해 감성적인 멜로디와 호소력 짙은 목소리를 검증했기 때문이다.

현재 서두원과 노기태는 앨범 녹음을 마치고 뮤직비디오 촬영을 앞둔 상태이며, 음원이 발표되는 26을 시작으로 남성 2인조 그룹 ‘2FACE’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합창 공연 무대가 끝난 뒤에는 합창단원들 중 가장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감격스러운 모습을 보여 감동을 이끌어낸 노래하는 파이터 서두원과 올해 초 가비앤제이 희영과 감성적인 듀엣곡을 선보였던 노기태. 이들이 만들어낼 올 겨울 감동의 하모니를 기대해보자.

와이드스포츠  desk@golfpost.co.kr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와이드스포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