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TV 스윙바이블
2010년 '박인비' 골프스윙&프로필
와이드스포츠 | 승인 2010.10.15 14:21
 

HD화질이라 비퍼링 시간이 조금 걸립니다.
잠시만 기다리시다 영상이 시작되면 화면을 더블클릭 하여
초고화질 영상으로 감상하세요

초등학교 때부터 각종 주니어대회에서 우승을 독차지하며 2000년 국가대회 상비군에 뽑혔다. 죽전중학교 재학 시절 제주도지사배 주니어선수권대회 우승을 계기로 2001년 미국으로 건너갔다.

2002년 주니어 아마추어 선수권대회에서 14세의 나이로 정상을 차지하며 US여자주니어 ‘올해의 선수’에 뽑히는 등 아마추어 최고의 해를 보냈다.

2006년 2부 퓨처스 투어의 연령제한이 17세로 낮춰지면서 한해 일찍 투어 진출의 기회를 잡았다. 우승은 없었지만 상금랭킹 3위에 올라 정규투어 출전권을 얻었고 2007년 꿈에 그러던 LPGA 무대에 첫발을 디딘다.

2008년 시즌 초반 15개 대회에서 5차례 탑10에 진입하며 자신감을 얻은 박인비는 메이저 대회인 'US 여자오픈'에서 2위를 4타 차로 따돌리며 역전우승을 일궈내 사상 첫 10대 챔피언으로 기록됐다. 당시 19세 11개월 6일만에 장상에 올라 10년 전 우상인 박세리가 세운 20년 9개월 8일의 기록을 깨뜨리며 대회 최연소 우승 신기록을 세웠다.

데뷔 1년 만에 메이저대회 우승으로 부담감이 생겼는지 2009년에는 잦은 컷 탈락과 중위권을 맴도는 부진한 성적이 이어졌다. 다행이 시즌 마지막 출전한 2개 대회에서 연이어 탑10에 진입해 2010년 시즌을 기대케 했다.

 


와이드스포츠  desk@golfpost.co.kr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와이드스포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