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TV 스윙바이블
PGA투어 도전 저울질 하는 황중곤
윤영덕 기자 | 승인 2023.04.11 05:02

[와이드스포츠 윤영덕 기자]황중곤(31)은 ‘명품스윙’을 장착한 한국남자골프의 ‘간판’선수다.

그는 일찌감치 해외무대 진출을 염두에 두고 일본투어에서 프로데뷔 했다. 2011년 미즈노오픈을 시작으로 2019년 마이나비 ABC 챔피언십까지 4승을 거둔 그는 국내 무대에서도 3승을 거둔 ‘베터랑’이다.

군 입대 문제로 PGA투어 진출을 미루다 시기를 놓친 황중곤은 만기제대 후 가정까지 꾸려 늦은 나이지만 미국 진출에 꿈을 다시 살렸다.

올해 국내무대에 전념하는 황중곤은 미국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윤영덕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