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TV 스윙바이블
유해란, ‘맥’ 끊긴 LPGA투어 신인왕 계보 이을까
윤영덕 기자 | 승인 2023.03.24 06:15

[와이드스포츠 윤영덕 기자]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데뷔전을 치르는 유해란(23)의 양 어깨는 큰 짐이 억누른다.

다름 아닌 LPGA투어 한국선수 14번째 신인왕이다.

한국선수 LPGA투어 신인왕은 박세리(1998년)를 시작으로 김미현(1999년)·한희원(2001년)·안시현(2004년)·이선화(2006년)·신지애(2009년)·서희경(2011년)·유소연(2012년) 등으로 이어졌다.

잠시 주춤했던 신인왕 계보는 2015년부터 2019년까지 김세영, 전인지, 박성현, 고진영, 이정은6이 5년 연속 계보를 이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2020년과 2021년 ‘루키’를 대상으로 한 신인상은 태국의 패티 타바타나킷에게 돌아갔고 기대가 매우 컷던 최혜진은 아타야 티띠쿤(태국)에게 무릎을 꿇었다.

KLPGA투어 통산 5승과 LPGA Q시리즈 수석으로 입성해 강력한 신인왕 후보 1순위인 유해란에게 뜻하지 않은 복병이 있다.

지난 2월 태국 촌부리에서 열린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나타끄리타 윙타위랍과 강력한 인상을 남긴 짜라위 분짠(이상 태국)이 강력한 경쟁자로 떠올랐다. 

윤영덕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