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뉴스 NEWS
롯데구단 이소영-황유민, 여자골프구단대항전 우승
임성윤 기자 | 승인 2023.03.19 20:40
▲ 크라우닝 제공

[와이드스포츠 임성윤 기자]롯데골프단이 제2회 디오션 비치콘도 발리스틱 컵 골프구단 대항전‘에서 우승했다.

롯데구단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통산 6승의 ‘베터랑’ 이소영과 올해 ‘슈퍼루키’로 주목 받고 있는 황유민을 앞세워 정상에 올랐다.

19일 전남 여수의 디오션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3일째 최종일 경기에서 이소영-황유민은 이글 1개, 버디 10개를 쓸어 담아 12언더파 60타를 쳤다.

최종합계 23언더파 193타를 기록한 롯데구단은 김수지-지한솔이 나선 동부건설을 4타차 2위로 따돌렸다. 우승상금은 3000만원이다.

이번 대회는 다음달 KLPGA투어 개막전을 앞두고 열린 이벤트 대회로 총 12개 구단이 출전했다.

이소영과 황유민은 “어제 저녁 회의에서 공격위주로 플레이하자고 작전을 세웠다. 플레이 중간 나왔던 실수를 서로 잘 막아줘 우승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소영은 “KLPGA투어 6승을 모두 짝수해에 거뒀다. 올해는 홀수해 우승이 목표”라고 밝혔다.

황유민도 “신인으로 맞는 첫 시즌인데 적응도 잘 하면서 꼭 우승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임성윤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