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NEWS NEWS
유해란·박금강, LPGA Q시리즈 둘째 날 순위 반등
최웅선 기자 | 승인 2022.12.03 15:22
▲ 유해란<사진제공: EPSON TOUR>

[와이드스포츠 최웅선 기자]유해란(21)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023년 투어카드 확보에 순항했다.

유해란과 박금강은 3일(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모빌의 크로싱코스(파71)와 펄즈코스(파72)로 나뉘어 열린 LPGA투어 ‘Q시리즈’ 1주차 2라운드에서 순위를 상승시켰다.

크로싱코스에서 2라운드 돈 유해란이 버디 5개,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고 역시 같은 코스에서 경기한 박금강은 버디 5개,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를 쳐 중간합계 2언더파 141타를 적어내 윤민아와 함께 공동선두에 8타 뒤진 공동 37위로 올라섰다.

이날 펄즈코스에서 5타를 줄여 라일리 레넬(미국)과 3타를 줄인 마넌 드 로이(독일)이 10언더파 133타 공동 선두를 이뤘다.

홍예은, 이설기가 이븐파 143타 공동 61위로 3라운드에 진출했지만 전지원, 강민지, 이미향은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최웅선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