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TV 스윙바이블
‘알바트로스의 사나이’ 문경준의 드라이버 샷
윤영덕 기자 | 승인 2022.10.06 09:13

[와이드스포츠 윤영덕 기자]문경준(40)은 ‘알바트로스의 사나이’로 불린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달 제주도 한림의 블랙스톤 골프 & 리조트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 2라운드 17번홀(파5.574야드)에서 개인통산 세 번째 알바트로스를 기록했다.

첫 번째 알바트로스는 2008년 GS칼텍스 매경오픈 2라운드가 진행된 남서울CC 9번홀(파5. 515야드), 두 번째 알바트로스는 아프리카 케냐 나이로비의 카렌CC에서 펼쳐졌던 2021년 DP월드투어 ‘케냐 사바나 클래식’ 2라운드 7번홀(파4. 343야드)이었다. 

윤영덕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