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뉴스 NEWS
김효주 “준비 많이 했는데 하필이면 담이”…그래도 3언더파 선두권
최웅선 기자 | 승인 2022.09.23 17:39
▲ KLPGA제공

[와이드스포츠 최웅선 기자]“이번 대회 잘 치고 싶어서 준비를 많이 했는데 목에 담이 왔다”

23일 충북 청주의 세레니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 투어 OK금융그룹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억원) 1라운드를 마친 ‘디펜딩 챔피언’ 김효주(27.사진)의 아쉬움이다.

이날 버디 4개,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5위로 첫날 경기를 마쳤지만 김효주는 “이번 대회 잘 치고 싶어 나름대로 운동도 많이 하고 샷 연습도 많이 해 감이 좋았는데 목에 담이 왔다”며 “담 때문에 평소보다 덜 나가 거리 맞추는데 애를 먹었다”고 말했다.

이어 “컨디션이 좋지 않았는데 60대 타수로 경기를 마쳐 다행”이라며 “내일은 날이 따뜻한 오후에 경기를 하는데 버디가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해 타이틀 방어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단독선두 정윤지(22)와는 2타차인 김효주의 대회 2연패 가능성을 활짝 열려 있다. 김효주는 “담이 오는 바람에 내 자신에게 실망했지만 그래도 샷감이 좋은 편이라 남은라운드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최웅선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