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인터뷰/컬럼/기획
[최웅선의 골프이야기]시도 때도 없이 세우는 그것의 정체
최웅선 기자 | 승인 2022.04.20 06:22

[와이드스포츠 최웅선 기자]밤에 잘 세우면 사랑 받는다. 하지만 골프스윙에서 쓸 때 없이 세우면 미스 샷을 유발한다. 그것(?)이 아닌 손목 얘기다.

어드레스 때 클럽헤드는 생긴 모양대로 놓아야 하는데 클럽헤드의 ‘솔(sole)’을 지면과 평평하게 놓다보니 ‘힐(heel)’쪽이 들리게 되어 자연스럽게 손목이 서게 된다.

클럽헤드는 임팩트 때 힐이 살짝 들리면서 토우까지 지면과 수평이 된다. 그래서 아이언의 경우 ‘디보트(divot)’가 목표방향을 향해 일직선으로 고르게 난다.

또 이 상태에서 ‘테이크 어웨이’를 하게 되면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워진 어드레스 때문에 올바른 스윙궤도를 만들 수 없다.

▲ 솔이 지면과 평평하게 놓인 클럽헤드의 잘못된 모양

위 사진은 클럽헤드의 힐이 들린 모양이다.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솔을 지면과 평평하게 놓으려다 보니 발생하는 오류다.

클럽헤드의 오류는 아래 사진처럼 양 손목의 서게 되어 미스 샷의 원인을 제공한다.

▲ 양 손목이 서 있는 잘못된 모양

아래 사진은 클럽헤드가 지면에 닿았을 때 올바른 모양으로 토우가 살짝 들려 있다. 이런 클럽헤드의 모양은 그 아래 사진처럼 손목이 죽어 견고한 어드레스를 만들게 된다.

▲ 토우가 살짝 늘려 있는 올바른 클럽헤드의 모양
▲ 올바른 손목의 모양

‘첫 단추를 잘 끼워야 한다’는 속담이 있다. 골프에 딱 맞는 말이다. 첫 단추를 잘못 끼우면 셔츠를 입을 수 없듯 골프스윙에서 손목이 서면 ‘스윙스폿’에 임팩트 될 확률이 극히 낮아진다. 또 스윙스폿에 맞더라도 비거리 손실이 뒤따른다.

어드레스는 골프스윙에서 유일한 정지동작이다. 따라서 아마추어도 조금만 신경 쓰면 투어선수와 똑같은 견고한 어드레스를 할 수 있다. 

최웅선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