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TV 스윙바이블
태국의 ‘별’ 모리야 주타누간의 드라이버 샷
윤영덕 기자 | 승인 2022.01.21 05:53

[와이드스포츠 윤영덕 기자]모리야 주타누간(27) 친 동생인 아리야 주타누간(26)과 함께 태국여자골프의 ‘별’로 통한다.

프로 데뷔 초까지만 해도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던 모리야는 2013년 LPGA투어에 데뷔해 신인상을 수상하며 동생인 아리야 주타누간의 그늘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첫 승의 길은 멀고도 험했다. 데뷔 6년차인 2018년 휴겔 JTBC LA오픈에서 첫 승을 거뒀고 지난해 ‘팀경기’인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에서 동생인 아리야와 팀을 이뤄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윤영덕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