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TV 스윙바이블
[골프스윙]‘늦깎이’ 코리안투어 전재한의 번개 같은 드라이버 스윙
윤영덕 기자 | 승인 2021.06.19 08:07

[와이드스포츠 윤영덕 기자]전재한(31)은 ‘늦깎이 골퍼’다.

2016년 준회원 선발전을 통과하고 2017년 정회원에 입회했다. 그리고 3년 만인 지난해 남자골프의 최고봉인 코리안투어에 데뷔했다.

코리안투어는 최근 3~4년 사이 세대교체 바람이 불고 있다. 투어의 주류가 30대에서 20대로 바뀌고 있는 것.

하지만 전재한은 20대 중반에 준회원이 되고 서른 살이 돼서야 코리안투어에 데뷔할 만큼 집념이 강한 선수다. 아직은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하고 있지만 스윙만큼은 톱클래스다. 

윤영덕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