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뉴스 NEWS
안병훈, 17번홀에서만 8타 잃어…가르시아 플레이어스 1R 단독선두
임성윤 기자 | 승인 2021.03.12 12:00

[와이드스포츠 임성윤 기자]안병훈(30)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제5의 메이저대회’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첫날 17번홀(파3)에서만 8타를 잃는 불운을 겪었다.

안병훈은 1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비치의 TPC 소그래스(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 17번홀(143야드)에서 무려 11타를 기록했다.

아일랜드 홀인 17번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을 대표하는 홀로 물 한 가운데 그린이 있다. 따라서 티샷이 조금만 벗어나도 공이 물에 빠져 우승 경쟁을 하는 선수들에게는 ‘마’의 홀로 통한다.

이날 티샷을 물에 빠뜨린 안병훈은 드롭 존에서도 세 차례나 더 물에 빠뜨렸다. 한 번은 그린에 공이 잘 떨어졌지만 딱딱한 그린에 튀면서 공이 물에 빠지기도 했다.

9타 만에 그린에 공을 올린 안병훈은 2번의 퍼트로 홀 아웃 해 이 홀에서만 무려 11타를 적어냈다.

11타를 이 홀 최다 타수 2위에 해당하는 기록으로 최다 타수 기록은 2005년 밥 트웨이의 12번이다. 이날 안병훈은 11오버파 83타로 공동 150위를 기록했다.

임성재(23)와 김시우(26), 이경훈(30)이 이븐파 공동 42위로 무난한 출발을 했다.

지난주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버디 6개와 보기 3개로 3언더파 69타 공동 6위다.

세르지오 가르시아(스페인)로 7언더파 65타를 쳐 단독선두로 나섰다.

 

임성윤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