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뉴스 NEWS
노승열, PGA투어 복귀 후 최고 샷감…트래블러스 첫날 공동5위
임성윤 기자 | 승인 2020.06.26 10:41

[와이드스포츠 임성윤 기자]노승열(29)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복귀 후 최고의 샷감을 뽐냈다.

노승열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코너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 하이랜즈(파70)에서 열린 PGA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만 6개를 기록해 6언더파 64타를 쳤다.

이날 버디 10개로 10언더파 60타를 쳐 단독선두에 오른 매킨지 휴즈(캐나다)에 4타 뒤진 공동 5위다.

노승열은 작년 8월 군 제대 후 지난 1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를 통해 복귀전을 치렀지만 출전한 모든 대회에서 컷 탈락했다.

페덱스컵 3위인 임성재(22), 안병훈(29), 김시우(24) 등과 2언더파 공동 58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임성윤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