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TV 스윙바이블
[골프스윙]‘섹시아이콘’ 유현주의 시선을 뗄 수 없는 몸 풀기와 드라이버 샷
윤영덕 기자 | 승인 2020.05.18 07:32

[와이드스포츠 윤영덕 기자]키 172cm의 유현주(26.골든블루)는 화려한 외모로 단숨에 여자골프 최고의 ‘섹시 아이콘’으로 급부상했다.

올해 첫 대회인 KLPGA 챔피언십에 출전한 유현주는 미국과 일본 골프매체에서도 뉴스로 다룰 만큼 관심이 뜨겁다.

또 대회 2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치고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면서 실력 또한 검증 받았다.

이번 시간엔 KLPGA 챔피언십에 출전한 유현주의 시선을 뗄 수 없는 몸 풀기와 드라이버 샷을 감상해 보자.

윤영덕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