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TV 스윙바이블
[골프스윙]국가대표 출신 윤서현의 드라이버 샷 정면 & 측면
윤영덕 기자 | 승인 2020.03.26 10:16

[와이드스포츠 윤영덕 기자]윤서현(21)은 주니어시절 국가대표로 세계무대를 누볐다.

지난해 ‘슈퍼루키’ ‘돌풍’을 일으킴 조아연(21)과 임희정(21)과 함께였다. 지난해 KLPGA투어에 데뷔하면서 큰 기대가 있었지만 우승과는 인연을 맺지 못했다. 그러나 ‘루키’로서만 평가하면 무난한 시즌이었고 2020시즌 도약을 위한 예고편이라 할 수 있다.

윤서현의 스윙은 기술적 완성도가 높다. 특히 백스윙 톱에서 다운스윙으로 이어지는 전환동작이 일품이다.

물론 단점도 있다. 임팩트 후 엉덩이가 뒤로 빠지면서 헤드에 전달되는 에너지가 끊겨 비거리에 손해를 보는 경향이 있다.

윤영덕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