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뉴스 NEWS
임성재, 2주 연속 우승 더블보기에 발목 그러나 “자신감 얻었다”
임성윤 기자 | 승인 2020.03.09 09:09

[와이드스포츠 임성윤 기자]“지난주에 우승을 하고 이번 주에도 우승 경쟁을 할 수 있다는 것에 큰 자신감을 얻었다”

임성재(22)는 한국선수 최초 미국프로골프(PGA)투어 2주 연속 우승을 노렸지만 아쉽게도 불발 됐다.

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베이힐 클럽 앤 로지(파72)에서 열린 PGA투어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총상금 930만달러) 최종일 4라운드에서 버디 3개를 수확했다. 그러나 더블보기 1개, 보기 2개를 허용해 1오버파 73타를 쳐 최종합계 2언더파 286타를 기록, 단독 3위로 대회를 마쳤다.

공동 선두를 달리던 임성재는 13번홀(파4) 두 번째 샷이 짧아 해저드에 빠졌다. 더블보기를 써 낸 임성재는 우승경쟁에서 밀렸다.

임성재는 “100미터 앞에 맞바람이 불고 있어 52도 웨지로 충분할 것 같아 샷을 했는데 너무 타이트한 클럽이었던 것 같다”고 더블보기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후반 몇 개 홀에서 아쉬운 플레이가 나와 원하는 결과는 이루지 못했지만 경기를 잘 마무리해 만족스럽다”고 덧붙였다.

우승은 티럴 해턴(잉글랜드)이 차지했다. 이날 2타를 잃었지만 최종합계4언더파 284타를 기록해 마크 레시먼(호주. 3언더파 285타)의 추격을 1타차로 따돌렸다.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4타를 잃고 이븐파 공동 5위, 강성훈(33)이 1오버파 공동 9위로 대회를 마쳤다.

임성윤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