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TV 스윙바이블
[골프스윙&슬로모션]방향성과 비거리를 동시에 잡는 김수지의 드라이버 & 아이언 샷
윤영덕 기자 | 승인 2020.02.23 17:08

[와이드스포츠 윤영덕 기자]비거리가 늘어날수록 방향성은 삐딱하다. 그래서 골퍼에게 가장 큰 고민은 비거리와 방향성이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무난한 성적을 내며 우승 기회를 엿보고 있는 김수지(24)는 비거리와 방향성을 동시에 잡았다.

김수지는 두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기 위해 임팩트 때 양발을 지면에 붙이고 어퍼블로(Upper blow)’로 친다. 새로운 것이 아닌 누구나 다 알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이런 동작을 실제 사용하는 투어선수는 김수지가 유일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번 시간에는 김수지의 드라이버와 아이언 샷을 감상해 보자.

윤영덕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