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뉴스 NEWS
김세영, 게인브리지 LPGA 5위…삭스트롬 신생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
최웅선 기자 | 승인 2020.01.27 08:08

[와이드스포츠 최웅선 기자]김세영(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신생대회인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달러) 마지막 날 심하게 흔들렸다.

김세영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러톤의 보카 리오 골프클럽(파72.6701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4라운드에서 버디 3개를 수확했지만 더블보기 1개, 보기 2개를 토해내 1오버파 73타를 쳤따.

선두와 3타차로 역전우승을 노리던 김세영은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하고 5위로 대회를 마쳤다.

▲ 생애 첫 승을 차지한 매들린 삭스트롬<사진제공 Gabe Roux>

우승은 매들린 삭스트롬(스웨덴)에게 돌아갔다.

삭스트롬은 이날 5번홀까지 보기 2개를 허용하고 흔들렸지만 8번홀(파5) 버디로 분위기를 상승세로 바꾸고 10번홀(파5)에서도 1타를 줄여 스코어를 출발점으로 돌렸다.

11번홀(파4) 연속 버디로 공동선두에 합류한 삭스트롬은 17번홀(파3) 극적인 버디로 우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2017년 LPGA투어에 데뷔한 삭스트롬은 올해 신생대회에서 자신의 생애 첫 승을 기록했다.

지은희(33)가 이날 4타를 줄이는 뒷심을 발휘하며 최종합계4언더파 공동 28위로 대회를 마쳤다.

최웅선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