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TV 슈퍼슬로모션스윙
[슬로모션&골프스윙]‘깐깐한 골퍼’ 최민경의 드라이버 샷
윤영덕 기자 | 승인 2020.01.19 06:41

[와이드스포츠 윤영덕 기자]최민경(27)은 깐깐한 선수다.

성격이 아닌 플레이가 똑 부러져 붙은 별명이다. 자신을 드러내기 싫어하는 내성적이지만 플레이만큼은 매우 공격적이고 저돌적이다.

그렇다고 맹목적인 ‘닥공’스타일은 아니다. 끊어갈 때와 질러 갈 때를 정확히 구분한다. 그래서 그런지 자주 리더보드 상단에 이름을 올리곤 한다.

하지만 우승과는 인연이 닿지 않고 있다. 2016년 정규투어에 데뷔해 지난해까지 준우승만 두 차례다.

스윙의 완성도도 좋다. 자신감만 채운다면 언제든 우승할 수 있는 기량을 갖췄다는 주변의 평가다.

이번 시간엔 최민경의 드라이버 샷을 감상하면서 2020시즌 첫 승을 응원해 보자.

윤영덕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