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TV 슈퍼슬로모션스윙
[슬로모션]어드레스와 테이크 어웨이의 교과서 유승연의 드라이버 샷
윤영덕 기자 | 승인 2019.11.08 06:41

[와이드스포츠 윤영덕 기자]스포츠에 과학이 도입되면서 인간의 한계는 넘는 기록들이 쏟아지고 있다.

골프 또한 예외는 아니다. 혹자들은 클럽이 발달해 투어선수들의 비거리가 늘었다고 평가절하지만 비거리가 늘어난 가장 큰 이유는 스윙의 진화와 웨이트트레이닝으로 인한 신체적 변화다.

아마추어골퍼가 골프를 위해 웨이트트레이닝까지 한다는 건 언감생심이다. 그런 면에서 볼 때 스윙을 진화시키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 할 수 있다.

아마추어골퍼도 잘 알 듯 ‘어드레스’는 스윙의 첫 단추다. 그러나 공위치는 크게 변하지 않고 왼발 뒤꿈치 선상이 대부분이다.

5~6년 전부터 PGA투어의 세계적 코치들은 어드레스에서 공위치를 변화하면서 공을 더욱 안정적으로 멀리 정확하게 치게 됐다.

이번 시간엔 유승연의 드라이버 샷을 감상하면서 스윙의 어떤 변화가 있는지 배워보자.

윤영덕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