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TV 스윙바이블
[골프스윙]메이저대회 선두 나선 ‘독학 골퍼’ 류현지의 드라이버 샷
윤영덕 기자 | 승인 2019.10.10 18:27

[와이드스포츠 윤영덕 기자]류현지(21)는 ‘독학 골퍼’로 아버지(류승현.52)에게서 골프를 배웠다.

부친 또한 골프채를 잡아 본 적이 없다. 하지만 딸에게 골프를 가르치기 위해 유튜브에 올라 온 골프동영상을 보고 배워 딸에게 가르쳤다.

전문코치에게 레슨을 받은 적이 없는 류현지는 고등학교 2학년 때 국가대표로 발탁될 만큼 천부적인 실력을 뽐냈다. 또 지난해 KLPGA투어에 데뷔해 시드를 지켜냈다.

류현지는 2년차인 올해 처음으로 메이저대회인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첫날 박성현, 최혜진 등과 공동선두에 올라 생애 첫 승에 가능성을 부풀렸다.

윤영덕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