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알약골프 알면 약이 되는 골프
[알약골프]닭장에서는 잘 치는데 필드만 나가면 미스 샷이 날 때
최웅선 기자 | 승인 2019.07.22 06:03

[와이드스포츠 최웅선 기자]“연습장처럼만 치면 싱글인데…”

연습장에서는 잘 치는데 필드에서는 공이 똑바로 가지 않는 ‘닭장프로(그물망이 쳐진 인도어 연습장에서만 잘 치는 골퍼)’가 의외로 많다.

이유는 ‘셋업’의 오류 때문이다.

연습장 타석은 목표지점과 평행이다. 좌우 또한 비스듬한 모양으로 ‘타깃’에 정렬되어 있어 애써 방향을 맞추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필드에서는 스스로 방향을 맞춰야 한다. 그런데 사람은 시각적으로 앞이나 옆에 있는 것에 직선을 그려 평행을 맞추려는 본능이 있다.

그래서 코스에서는 무심코 티잉 그라운드에 맞추거나 티마크를 기준으로 셋업하는 오류를 범하게 된다. 따라서 잘 맞은 샷이 잘못된 방향으로 날아가는 것.

이번 시간에는 이다연 선수의 셋업을 보면서 방향성을 향상시켜 보자.

최웅선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