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와이드 TV 스윙바이블
[골프스윙]한국과 일본투어를 정복한 박재범의 ‘명품’ 아이언 샷
윤영덕 기자 | 승인 2019.01.22 16:13

[와이드스포츠 윤영덕 기자]우리가 흔히 쓰는 비속어 중 ‘간지(かんじ)난다‘는 말이 있다. ’폼 나다‘, ’멋지다‘는 뜻이다.

올해 코리안투어 데뷔 19년차가 된 박재범(37)의 스윙을 보면 ‘간지’난다는 말이 딱 어울린다. 눈으로만 볼 때 그의 스윙은 편안하고 간결한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스윙을 꼼꼼히 들여다보면 기술적 완성도에 혀를 내두르게 된다.

명품 스윙을 보유하고 있지만 우승과는 큰 인연이 없어 보인다.

2011년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투어챔피언십에서 프로데뷔 첫 승을 거뒀고 2015년 코리안투어 바이네르오픈에서 국내무대 첫 승을 거뒀다. 이후에도 일본에서 많은 우승경쟁을 펼쳤지만 개인통산 3승 달성에는 실패했다.

▲ 박재범의 2018시즌 코리안투어 기록<와이드스포츠>

박재은 현재 슬럼프다. 골프에 변화를 주기 위해 지난해 국내에서 코리안투어에만 전념했다. 그리고 올해 다시 일본으로 건너갈 계획이다.

이번 영상은 작년 11월 제주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A+라이프 효담 제주오픈 대회 2라운드 경기 중 촬영한 페어웨이 아이언 샷이다.

윤영덕 기자  widesports@naver.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