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Golf NEWS
뜨거운 KLPGA 2019 시즌 개막전 ‘루키’ 박현경-이지현 ‘공동선두’
최웅선 기자 | 승인 2018.12.07 18:31
▲ 데뷔 전 첫날 공동선두로 나선 박현경과 이지현3

[와이드스포츠 최웅선 기자]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19시즌 개막전이 뜨겁다.

7일 베트남 호치민의 트윈도브스 골프클럽 스텔라-루나코스(파72.6579야드)에서 열린 KLPGA투어 효성 챔피언십 with SBS Golf(총상금 7억원)’ 대회 첫날 5언더파 공동선두에 5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골라낸 박지영(22)을 비롯해 박민지(20), 박신영(24)은 모두 우승 경험이 있다. 하지만 이지현3(20)와 박현경(18)은 이 대회가 정규투어 데뷔 전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또 하나 두 선수는 시드선발전을 거치지 않고 2부 투어인 드림투어에서 상금순위로 2019시즌 정규투어 시드를 획득했다. 박현경이 상금순위 7위, 이지현이 9위다.

KLPGA는 지난해부터 드림투어 환경을 바꿨다. 코스세팅을 정규투어에 준하는 변별력을 주었고, 상금순위 20위까지 정규투어 시드를 부여했다.

변별력 높은 코스에서 1년 뛰어서 그런지 박현경과 이지현의 샷감은 화끈했다. 박현경이 첫 홀(파4 10번) ‘쓰리퍼트’로 출발했지만 전반 9홀에서 버디 3개를 골라내 2타를 줄였고 마지막 3홀(7,8,9번) 연달아 버디를 낚아 공동선두로 나섰다.

이지현 또한 10번홀에서 출발해 전반 9홀에서만 이글 1개와 버디 3개를 쓸어 담아 일찌감치 공동선두로 나섰다. 후반 홀 파 행진을 벌이다 8번홀(파4) 보기가 있었지만 9번홀(파4) 버디로 선두에 복귀했다.

드림투어 출신의 선전이 이어진 가운데 시드순위전 1위를 차지한 조아연(18)은 버디 3개를 잡아냈지만 보기 3개를 허용해 이븐파 공동 27위로 데뷔 전 첫날을 마쳤다.

한편 디펜딩 챔피언 최혜진(20)은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공동 13위로 무난한 출발을 했다.

최웅선 기자  wschoi@focusinasia.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