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골프뉴스 NEWS
박성현, 똑똑한 골프 치고 메이저 대회 연속 우승 시동
최웅선 기자 | 승인 2018.08.03 16:34
▲ 자료사진=박성현

[와이드스포츠 최웅선 기자]박성현(25)이 똑똑한 골프를 치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 연속 우승 시동을 걸었다.

박성현은 3일(한국시간) 잉글랜드 랭커셔주 리덤 세인트앤스의 로열 리덤 세인트 앤스 골프링크스(파72)에서 열린 브리티시 여자오픈(총상금 325만달러)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이날 이글 1개와 버디 6개, 보기 1개로 7언더파 65타의 맹타를 휘둘러 단독선두로 나선 호주교포 이민지(22)에 2타 뒤진 공동 3위다.

똑똑한 골프였다. 박성현은 이날 파5 4개 홀에서 모두 버디를 잡아내고 파4에서 버디 2개를 더 보탰다.

티샷부터 퍼트까지 무난한 출발로 지난달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이후 메이저대회 연속 우승에 가능성을 키웠다.

이날 평균 274야드를 때리면서도 열네 번의 드라이버 티샷 중 네 번 페어웨이를 놓쳤다. 페어웨이 안착률71.4%다.

아이언 샷이 그린을 다섯 번 놓쳤고 두 번 벙커에 빠졌다. 이날 유일한 보기가 벙커에 빠졌을 때로 그린을 놓쳤을 때 80%의 파 세이브를 했다.

박성현이 이번 대회 우승할 경우 아리야 주타누간(태국)의 성적에 따라 세계랭킹 1위에 재등극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

한편, 1위 탈환에 나선 박인비(30)는 4오버파 76타 공동 113위에 그쳐 컷 탈락 위기에 처했다.

최웅선 기자  wschoi@focusinasia.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