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Golf NEWS
[골프]LPGA 인터내셔널 부산, 한국에 런칭…2019부터 대회 개최
윤영덕 기자 | 승인 2018.03.07 18:10
▲ 부산광역시 LPGA 파트너십 조인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구영소 아시아드CC 대표-서병수 부산시장-마이크 완 LPGA회장-존 포다니 LPGA부회장)

[와이드스포츠 윤영덕 기자]LPGA투어가 ‘LPGA 인터내셔널 부산’을 오픈한다. 미국에 위치한 LPGA 본부를 제외하면 세계 최초다.

7일 서병수 부산광역시장, 구영소 아시아드CC 대표이사, 마이크 완 LPGA 호지ᅟᅡᆼ, 존 포다니 LPGA 부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LPGA대회의 부산광역시 유치 및 ‘LPGA 인터내셔널 부산’ 조인식을 맺었다.

이번 계약에 따라 부산광역시는 2019년부터 LPGA투어 대회를 개최하게 되며, 기장군에 위치한 ‘아시아드CC’는 리노베이션을 거쳐 내년 여름에 ‘LPGA 인터내셔널 부산’으로 재탄생한다. 새롭게 탄생할 코스는 진정한 챔피언십 대회를 치를 수 있는 규모로 재탄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는 코스의 난이도, 조경, 갤러리의 이동을 고려한 코스 외 시설, 연습장 등이 모두 포함된다.

‘LPGA 인터내셔널’은 LPGA투어 고유의 브랜드 골프코스로 첫 코스는 미국 플로리다주 데이토나비치 LPGA투어 본부 옆에 위치하고 있다. 36홀 규모로 존스(Jones) 코스와 힐스(Hills) 두 개의 코스로 이뤄졌으며, LPGA투어 Q스쿨 최종전의 개최지다.

리빌딩 작업은 전설적인 골프 설계가인 리스 존스(Rees Jones)가 맡을 예정이다. 리스 존스는 USGA가 오픈 대회를 위해 수없이 많은 코스 리빌딩 작업을 의뢰해 ‘오픈 닥터(The Open Doctor)’라는 별명이 붙어있을 정도로 이름 높은 코스 설계가다. LPGA 인터내셔널의 존스 코스가 바로 그의 작품이다.

서병수 부산광역시장은 “2002년 아시안게임 이후, 부산광역시에 최고의 스포츠관련 빅이벤트인 LPGA 대회를 매년 유치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LPGA 인터내셔널 부산을 계기로 부산이 아시아 골프의 중심도시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마이크 완 LPGA 회장 또한 “지난 해 처음 부산을 방문했을 때 정말 아름답고 활기찬 도시라고 느꼈고, 이렇게 LPGA 인터내셔널 부산이 만들어지게 되어 더욱 특별한 의미로 다가온다”며 “글로벌 스포츠 기구인 LPGA가 본부 외에 전세계 최초로 부산에 LPGA 인터내셔널 브랜드를 런칭하게 된 것은 매우 특별한 의미를 담고 있으며 앞으로 이곳이 매년 LPGA 대회와 글로벌 사업에 있어 상징적이고 중심이 되는 역할을 담당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LPGA 인터내셔널 부산의 오픈은 LPGA가 부산광역시와 진행할 많은 사업 중 첫 번째 프로젝트이며 Q 스쿨 예선전, LPGA 아카데미 및 T&CP(Teaching &Club Professional) 센터 오픈도 추진 중이다. 이 프로젝트들의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에 발표된다.

윤영덕 기자  ydyun@focusinasia.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