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NEWS NEWS
삼성전자, 2009년 하반기 첨단 휴대폰과 통신 기술은?
와이드스포츠 | 승인 2009.06.15 10:16

 

   
▲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대 정보통신 전시회 '커뮤닉아시아 2009'를 하루 앞둔15일, 삼성전자 도우미들이 전시 부스를 배경으로 안드로이드폰 '갤럭시', 1200만 화소 카메라폰'픽손12', '옴니아 프로 B7610', '옴니아 프로 B7320'(왼쪽부터)을 선보이고 있다.

삼성전자가 16일부터 19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커뮤닉아시아(CommunicAsia) 2009'에 'Touch for Every Lifestyle'이란 주제로 420평방미터(128평) 규모의 전시 부스를 마련하고 다양한 첨단 휴대폰 제품과 통신 기술을 선보인다.

'커뮤닉아시아'는 전세계 주요 통신 관련 기업들이 참가해 유무선 통신 제품과 이동통신 장비, 부품 등을 선보이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정보통신 전문 전시회이다. 올해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NTT도코모, 블랙베리, ZTE 등 60여 개 국에서 1,900여 개 통신 관련 기업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전시 부스를 터치&퍼포먼스, 터치&플레이, 터치&스타일 등으로 구분해 '픽손12', '갤럭시', 옴니아 프로 시리즈' 등 하반기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다양한 첨단 휴대폰과 스마트폰 라인업을 전시한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일반 소비자들에게 처음 공개되는 '픽손12(M8910)'는 이달 말 글로벌 시장에 출시 예정인 세계 최초의 1200만 화소 풀터치스크린 카메라폰이다. 사진 촬영 후 다음 사진 촬영까지의 소요 시간이 약 2초로 단축됐으며, 28mm 와이드 앵글 렌즈, 스마트 오토, 터치 오토포커스, 제논 플래시, 손떨림 방지 등 전문 디지털카메라 기능을 모두 갖췄다.

또한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원도우 모바일, 심비안, 안드로이드 등 다양한 OS를 탑재한 다양한 전략 스마트폰 라인업을 대거 공개한다. 개방형 모바일 OS인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갤럭시(I7500)'를 비롯해 '옴니아 프로 B7610', '옴니아 프로 B7320' 등 작년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 돌풍을 일으킨 '옴니아'를 이을 후속 제품들을 함께 선보인다.

'옴니아 프로 B7610'은 풀터치스크린과 쿼티 키패드를 함께 장착한 하이브리드형 디자인, '옴니아 프로 B7320'은 바 타입의 쿼티 키패드 일체형 디자인 제품으로 두 제품 모두 원도우 모바일 OS를 탑재한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첨단 휴대폰을 전시하는 차원을 넘어 각 제품의 특성에 맞는 솔루션과 어플리케이션을 연계한 체험 위주의 시연을 더 강화해 '모바일 컨버전스' 리더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초 와이맥스 포럼 국제 인증을 획득한 신호 송수신 부분과 처리 부분의 분리형 기지국뿐 아니라, 첨단 통신 기술을 탑재한 인빌딩 기지국 2종도 함께 전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작년 주요 통신 시장인 일본에 진출한 데 이어 국가 차원의 모바일 와이맥스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대만 등에 진출했으며, 최근 말레이시아 등 신흥 국가에 모바일 와이맥스 상용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하며 아시아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신종균 부사장은 "세계적인 불황으로 휴대폰 시장이 다소 위축되고 있지만 삼성이 선두에 서있는 풀터치스크린폰 시장은 오히려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모바일 인터넷 시대를 겨냥한 다양한 프리미엄폰과 첨단 통신기술을 앞세워 진정한 글로벌 통신 리딩 업체로 우뚝 설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개막 전날인 15일 저녁 싱가폴 현지에서 글로벌 전략 휴대폰 런칭 행사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부대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와이드스포츠  desk@golfpost.co.kr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