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알약골프
대구·경기·전북, 2016년 ‘지역스포츠과학센터’ 설립 대상 선정
강혁 기자 | 승인 2016.03.03 19:19

[와이드스포츠=강혁 기자] 대구광역시체육회, 경기도체육회, 전라북도체육회 등 3개 지역이 2016년 '지역스포츠과학센터(이하 과학센터)' 지원대상으로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일, 전국 시도 체육회를 대상으로 과학센터 지원 대상을 공모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공모 사업에는 총 7개의 시도 체육회가 참여해 보였다. 이번에 선정된 3개 지역 체육회는 과학센터 입지 조건과 운영 계획 등에서 상대적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체육회 3곳은 문체부로부터 운영비와 스포츠과학 측정 기자재 구입비 등 10억 원을 지원받아 과학센터를 개설한 뒤, 매년 운영비로 2억 5천만 원에서 3억 원을 지원받게 된다.

과학센터는 그동안 국가대표 선수들에게만 제공되던 스포츠과학 지원 서비스를 지역에 있는 학생 선수와 실업팀 선수까지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2015년부터 도입된 사업으로서 현재는 서울, 대전, 광주 체육회에서 운영되고 있다.

과학센터는 지역선수들의 기초체력과 전문체력을 측정하여 전문가가 운동 처방을 하고, 선수 및 지도자들이 운동 처방에 따라 훈련 방법을 개선할 수 있도록 스포츠과학적인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특히 해당 지역의 강세 종목 및 중점 종목 우수선수에게는 체력 강화 프로그램, 경기기술 분석 프로그램, 심리·정신력 강화 프로그램 등 스포츠과학 밀착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2015년 9월에 개설된 3개 과학센터를 통해 2,148명의 지역선수들이 스포츠과학 지원의 혜택을 받았다. 해당 지역 체육회에 등록된 선수는 누구나 스포츠과학 지원 신청이 가능하며, 이들은 그동안 한국스포츠개발원에 축적된 국가대표 선수들의 데이터와 비교하여 체계적인 운동 처방을 받을 수 있다.
 

강혁 기자  kang@widesports.co.kr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