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인터뷰/컬럼/기획
[최웅선의 인사이드]‘드론’ 온라인 구매 문제는 없나
최웅선 기자 | 승인 2016.02.03 10:21
<사진 최웅선 기자>

[와이드스포츠=최웅선 기자]인터넷 사이트에서 클릭 몇 번으로 누구나 쉽게 ‘무인항공기(드론)’을 구매해 날릴 수 있다.

경험자라면 온라인으로 주문한 새로운 드론에 한글 설명서가 없더라도 어려움이 없을 것이다. 하지만 초보자라면 상황은 달라진다.

국내에 유통되고 있는 저가부터 고가의 드론까지 대부분이 중국산이다. ‘메이드 인 차이나’라고 해서 저질상품이라고 ‘평가절하’ 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다. 현재 중국의 드론 기술은 세계 1,2위를 다투고 있어 제품에 대한 신뢰도는 꽤 높은 편이다.

하지만 성장가능성이 무한한 한국의 드론시장에서 중국제품(모든 수입제품 포함)의 문제점은 온라인으로 구매한 제품이 소비자에게 전달되었을 때다. 비행체와 함께 동봉되어 있는 대부분의 매뉴얼에는 중국어와 영어뿐이다. 한글 사용설명서는 눈을 씻고 찾아봐도 없다.

중국 업체와 라이선스 계약된 한국 대리점은 물론 해외 직구로 판매되는 소규모 온라인 업체가 우후죽순 생겨나지만 기본 수칙은 무시한 채 판매에만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러다 보니 ‘싼 맛’에 또는 ‘성질이 급해’ 무턱대고 구입한 드론의 조정법은 물론 비행 전 안전수칙에 대한 최소한의 교육조차 받지 못해 사고로 이어질 위험성이 매우 크다.

최근 미디어에 하루가 멀다 하고 터지는 드론 사고 소식은 안전에 대한 인식이 널리 확산되지 못한 시점에서 폭발적인 드론 수요증가가 낳은 결과물이다.

소비자에 대한 사후 서비스도 큰 문제다. 제품에 하자가 발생했을 때 수입제품이다 보니 AS에 오랜 시간이 걸리고 제품의 하자가 분명한데도 사용자 과실로 몰아가는 경우도 흔치 않게 발생한다.

수입업체측의 한 관계자는 “제품에 중대한 문제가 생겨 중국 본사로 AS를 보낸 지 1년이 다 되어 가지만 제품 수리를 차일피일 미루며 어떠한 답변도 듣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수입제품의 문제점을 털어놨다.

무인항공기다보니 비행체에 하자가 발생했을 때 인명피해 등 대형사고로 이어질 위험성이 매우 크다. 또 사고에 대한 책임소재를 가리기 힘들어 사고 발생시 소비자의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

그렇다고 규제를 더 강화하자는 얘기가 아니다. 드론 업체가 소비자에게 판매할 때 최소한의 조종법과 안전수칙을 의무적으로 고지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한 시점이다. 또 모든 드론 수입제품에 한글매뉴얼의 의무화도 절실하다.

최웅선 기자  wschoi@focusinasia.com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