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스포츠
HOME
'꽃보다 남자' 열풍에 원작도 '귀한 몸'미니시리즈 '꽃보다 남자'가 방송 10회 만에 시청률 30%
서울=뉴스와이어 | 승인 2009.02.05 10:01


(서울=뉴스와이어) KBS 월화 미니시리즈 '꽃보다 남자'가 방송 10회 만에 시청률 30%를 넘어서며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카미오 요코(작가)의 중고 원작만화책을 비롯해 소설, 애니메이션 등이 온라인 쇼핑사이트에서 높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옥션(www.auction.co.kr)에서는 꽃보다 남자 원작만화의 등록 건수가 현재 240여건으로, 드라마 시작 전에 비해 5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옥션 책과음악 담당 김정남 팀장은 "드라마의 인기와 더불어 원작에 대한 관심과 호기심이 높아지면서 새 제품은 물론이고 중고도서도 쏟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옥션에서는 꽃보다 남자 원작만화 36권 완결판 중고가 6만5000~7만원 정도로 권당 거의 2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다른 중고 만화책이 권당 200원에서 1000원 정도로 저렴하게 거래되고 있는 것에 비해 2~10배 가량의 가격이지만 등록되자마자 판매가 완료될 정도로 인기다.

새로운 표지와 업그레이드된 종이재질로 재출판된 ‘꽃보다 남자 20편 완전판’ 패키지 새제품의 경우 11만4000원에, 한권 당 6300원에 판매되고 있다. (원래 총 36권으로 출판되었다가 인기가 높아지면서 기존 36권짜리였던 책을 약 2권 정도를 두꺼운 1권으로 묶어 '완전판' 형식으로 재출판함. 책 내용은 동일.)

10만원대로 가격대가 높은 편이지만 완전판 역시 인기 절정이다.

옥션에서 만화책을 판매하는 코믹존 장승혁 실장은 "드라마 방영 이전에는 판매가 다소 뜸했지만 드라마가 인기를 끌면서 요즘에는 하루에 10세트 이상씩 판매될 때도 많고 온라인 판매는 물론이고 오프라인 매장을 직접 찾는 고객들도 부쩍 늘고 있다”며 “10대보다는 오히려 20~30대 구매자가 훨씬 많다.

전집 패키지의 경우 경제력이 있는 20대 후반에서 30대 중반의 직장여성들이 대부분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말했다. ‘

꽃보다 남자’가 '오렌지보이'라는 이름으로 국내 처음 소개되었던 90년대 당시 중고등학생이었던 여성들이 그시절의 향수를 느끼며 다시 찾고 있는 것.

원작 만화뿐만이 아니다. 꽃보다 남자 인기의 영향으로 작가인 카미오 요코의 대표작 '캣스트릿', '메리의 향' 등 꽃보다 남자 외 다른 작품들도 덩달아 관심을 끌고 있다. 옥션에는 최근 꽃보다 남자 작가의 다른 만화도서가 40여건 이상 등록되어 있다. 다케우치 시마코의 꽃보다 남자 소설(권당 5800원대)도 눈에 띄고 있다.

그 밖에 한국어 자막의 꽃보다 남자 TV시리즈 애니메이션 51화 전편박스(2~3만원대) 등 꽃보다 남자 에니메이션 DVD도 드라마의 인기를 등에 업고 판매고를 올리며 꽃보다 남자의 인기를 실감케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

<저작권자 © 와이드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